이낙연 총리 “붉은 수돗물, 철저한 원인규명 신속한 정상화”
이낙연 총리 “붉은 수돗물, 철저한 원인규명 신속한 정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합동 조사반 결과 발표 늦어질수록 주민 불안 증폭 지적
환경부·수자원공사, 인천시에 적극 협조 ‘사태 장기화’ 쐐기 당부
박남춘 인천시장이 11일 서구지역 수질피해와 관련해 검암동 주택가에서 상수도 방류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인천시청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11일 서구지역 수질피해와 관련해 검암동 주택가에서 상수도 방류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인천시청 제공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환경부의 조사결과 발표가 늦어지는 등 문제가 장기화 하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신속한 원인 규명과 정상화를 지시하고 나섰다.

11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구성된 정부 합동 조사반은 지난 7일부터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를 하고 있지만, 결과 발표 시기는 미정이다.

조사반은 수계 전환 절차와 방법의 적정성 여부와, 관망 유지 관리실태 등 풍납 취수장에서 각 가정으로 수돗물을 공급하는 과정을 조사한다.

환경부 등 정부가 합동조사반을 꾸린 것는 시의 초기 대처가 미흡했기 때문이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달 30일 적수 문제가 발생하자, 조사결과 큰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인천 서구와 중구 영종도 주민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잇따라 크게 반발하면서 시와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신뢰 문제가 불거졌다.

시는 시 보건환경연구원 등과 구성한 자체 합동조사반을 통해 가정별로 수돗물을 채취해 수질 기준 충족 결과를 받고 있지만, 주민들은 시큰둥한 반응이다.

현재까지 붉은 수돗물 문제 민원만 서구와 중구 영종도 지역에서 1만5천건을 넘었고, 지역주민들은 피해보상 등의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또 수돗물을 사용한 주민 약 100여명은 피부병 질환 때문에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합동 조사반의 결과 발표가 늦어질수록 주민 불안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총리는 조속한 정상화와 함께 노후수도관 조사를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인천시가 비상대책반을 꾸려 대응하고 있지만, 주민들의 불안은 해소되지 않았다”며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은 인천시를 도와 사고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수돗물 공급을 하루빨리 정상화하라”고 말했다.

이어 “수도관 노후가 사고 원인일 수도 있으니, 점검·정비에도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 합동조사단은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공단 등이 참여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