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후폭풍… 인천시교육청 ‘생수 지원’ 무색
‘붉은 수돗물’ 후폭풍… 인천시교육청 ‘생수 지원’ 무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선 학교 ‘급식대란’ 여전
서구·영종 급식 재개 10개교에 불과
66곳 여전히 ‘개인 도시락’ 등 불편

인천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급식 재개 공문을 보내고 생수 지원 계획 등을 밝혔지만, 현장의 혼란은 지속하고 있다.

1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0일자로 급음용수와 급식제공용 생수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또 최근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중구 영종도의 초·중·고교 및 유치원 21곳의 수질검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서구와 영종도 학교 중 이날 급식을 재개한 곳은 10곳에 그쳤으며, 오전을 기준으로 적수 피해학교는 초·중·고교와 공·사립유치원까지 총 133곳으로 지난 10일보다 2곳 늘었다.

이 중 정상급식을 하는 곳은 서구 54곳과 영종 13곳 등 10일보다 10곳 늘어난 67곳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피해 학교 중 서구 54곳과 영종 12곳은 여전히 급식을 중단하고 대체급식이나 개인 도시락 등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급식을 재개한 학교 역시 혼란은 지속하고 있었다.

학생과 교직원 등 1천여 명의 급식을 준비해야 하는 서구 A초등학교의 경우 급식종사자들이 조리부터 설거지까지 모두 생수를 활용해야 해 노동강도가 심할 뿐 아니라 조리시간도 평소보다 2시간 정도가 늘었다.

B고등학교는 설거지를 줄이기 위해 종이식판을 사용하고 있지만, 급식에 국이 사라지면서 학생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았다.

일부 학교 중에는 조리시간이 길어진다는 이유로 학생들의 배식 시간을 줄이는 경우도 있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수돗물 사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는 한 학부모들의 불안이나 혼란은 계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관계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빠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