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인양… 내부서 시신 4구 수습
헝가리 유람선 인양… 내부서 시신 4구 수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포함, 3구 한국인 추정
허블레아니호 선체 인양 작업이 시작된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인양현장에서 허블레아니호가 선미까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허블레아니호 선체 인양 작업이 시작된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인양현장에서 허블레아니호가 선미까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이 11일(현지시각) 시작된 가운데 1시간 30분만에 총 4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이날 오전 6시 47분 와이어를 감기 시작한 지 56분 만인 7시 43분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됐고, 8시 4분부터 14분 동안 객실로 이어지는 입구에서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3구가 수습됐다.

객실로 이어지는 곳에서 잇따라 수습된 시신은 모두 한국인 탑승객들로 추정된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추가로 수습된 시신 중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도 1구 있으며, 신원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헝가리 구조 당국은 선체가 더 올라오면 물을 빼고 나서 객실 쪽으로도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었으나 선미 쪽에서 아직 확인하지 못한 훼손 부분이 발견되면서 인양 작업이 잠시 중단됐다. 허블레아니가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에 추돌당한 부분의 파손이 예상보다 심각해 5번째 와이어를 추가로 연결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앞서 헝가리 당국은 전날 시신 유실방지 대책을 마무리 지었고, 이날 인양 시작과 동시에 하류에 17척의 소형선박들이 인양 작업 현장에서 시신 유실 가능성에 대비했다.

헝가리 경찰 대(對)테러본부의 여센스키 난도르 공보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선체 안에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예상했다.

한편,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밤 바이킹 시긴 호에 들이받힌 뒤 7초 만에 침몰한 허블레아니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지만, 사고 직후 현장에서는 승객 7명만 구조됐다. 한국인 7명과 헝가리인 선장 등 모두 8명이 실종 상태였으나 시신이 수습되면서 실종자는 4명으로 줄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