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태극전사’ 사상 첫 결승 신화 창조
‘리틀 태극전사’ 사상 첫 결승 신화 창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콰도르 1-0 제압…U20월드컵 결승행
▲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그라운드를 질주하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36년 만의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해낸 ‘리틀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내며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의 도움을 받은 최준(연세대)의 결승골과 골키퍼 이광연(강원)의 눈부신 선방으로 에콰도르를 1대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FIFA 주관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대표팀이 결승에 진출한 것은 전 연령대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에서 이탈리아를 1대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이날 정정용 감독은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 이어 두 번째로 이강인과 오세훈(아산)을 투톱으로 내세운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또 최준과 주장 황태현(안산)을 좌우 윙백에 고재현(대구),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 정호진(고려대)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기용했다.

수비는 이재익(강원)-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이지솔(대전) 스리백이 변함없이 꾸려졌고,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한국은 경기시작 30여초 만에 최준이 좌중간에서 중거리 슛으로 포문을 연 뒤 활발한 왼쪽 측면을 활용한 공격으로 볼 점유율을 높여갔으나 이렇다할 득점기회를 잡지 못했다.

오히려 한국은 전반 23분 에콰도르 호세 시푸엔테스의 중거리슛이 수비수 발맞고 골대를 살짝 비켜갔고, 37분 역습 상황서는 레오나드로 캄파나의 슛이 수비 무릎맞고 크로스바를 튕겨나와 가슴을 쓸어내렸다.

양팀 모두 답답한 흐름을 이어가던 균형은 전반 39분에 무너졌다.

센터라인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서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날카롭게 찔러줬고, 이 공을 최준이 달려들며 오른발로 반대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선제골을 배달한 이강인은 이번 대회 1골, 4어시스트로 5개의 공격포인트를 올려 결승 진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전반을 1대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8분 김세윤을 빼고 조영욱(서울)을 투입해 공세를 이어갔다.

마음이 급한 상대는 캄파나와 골살로 플라타가 잇따라 고를 받는 등 거친 플레이를 펼치는 가운데 침착하게 경기를 이어가던 한국은 후반 16분 고재현이 아크 정면에서 날린 슈팅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겨 추가골 기회를 놓쳤다.

후반 25분 디에고 팔라시오스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으로 넘긴 한국은 27분 지친 이강인을 빼고 박태준(성남)을 투입, 결승에 대비했다.

한국은 후반 28분 아크 정면에서 조영욱이 날린 회심의 강슛이 상대 골키퍼 모이세스 라미레스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36분 부상을 입은 고재현 대신 엄원상(광주)을 투입했고, 엄원상은 4분 만에 오세훈과 2대1 패스를 받아 오른발 추가골을 성공시켰으나 아쉽게도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이후 한국은 후반 42분 코너킥 상황서 알렉산데르 알바라도에 헤딩골을 허용할 뻔 했지만 이광연이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에콰도르에 동점골을 내줬으나 비디오 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종료 직전 상대 헤딩슛을 이광연이 슈퍼세이브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황선학 기자

 


관련기사
대한민국vs에콰도르 U-20 월드컵 준결승 이강인, 한국 男선수 최초 골든볼 유력 후보 부상 “결승전은 우리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모든 국민들께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쳐 우승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전반 최준(연세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는 천금같은 프리킥으로 한국 대표팀의 결승 진출에 앞장선 한국축구의 ‘희망’ 이강인(18·발렌시아)은 첫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이강인은 이날 전반 39분 센터라인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서 에콰도르 수비수들의 허를 찌르는 기습적인 연결 한국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는?…첫 결승 오른 유럽 다크호스 한국 남자 축구 최초로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리틀 태극전사들이 16일 새벅 1시(한국시간) 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우크라이나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대회 첫 결승에 오른 다크호스로 유럽의 유일한 생존 팀이다.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에 앞서 3차례(2001년·2005년·2015년) 본선 무대를 밟아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인 우크라이나는 이번 대회서 준결승까지 5승 1무의 파죽지세로 결승에 진출했다.따라서 이번 U-20 월드컵은 결승에 처음 오른 한국과 우크라이나가 펼치는 ‘아시아 vs 유럽’ 맞대결로 압축됐다.우크라이나 정정용 감독 “국민 응원에 감사…마지막 한 경기 후회없도록 잘 준비” ‘리틀 태극전사’들을 이끌고 멕시코 4강 신화를 넘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결승에 오른 정정용(50)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이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정 감독은 12일 에콰도르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을 승리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새벽시간 응원해준 국민 여러분과 운동장에서 하나로 똘똘뭉쳐 훌륭한 성과를 이뤄준 선수들에게 감사한다”고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정 감독은 “한 쪽으로 상대를 유인하는 함정을 파고 압박하는 전략으로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동오 2019-06-12 18:00:58
☎O1O 214O 6 5 67 ☞카톡 sinyong567 핸드폰도청/쌍둥이폰/카톡해킹

핸드폰도청/쌍둥이폰/카톡해킹 ☎ O1O 214O 6 5 67 ☞카톡 sinyong567


#스파이앱 #복제폰 #쌍둥이폰팝니다 #카톡해킹 #카톡복구 #카카오톡복구

#카카오톡해킹 #위치추적 #실시간위치추적 #핸드폰도청 #핸드폰해킹

#스마트폰도청 #스마트폰복제 #쌍둥이폰판매 #IT흥신소 #인터넷흥신소

#심부름센터 #스파이앱판매 #스파이앱팝니다☎ O1O 214O 6 5 67 ☞카톡 sinyong567


◆광고에 전화번호가 없고 카톡만있을시 주의하세요!!! 중국입니다 필독!!◆


▶가출한아내 딸. 불륜이 의심되는 배우자 애인. 그들의 사생활과 위치를 알고싶으면 전화주세요
▶전화번호만 알고있으면 됩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