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만 남았다"…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놓고 마지막 승부
"우크라이나만 남았다"…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놓고 마지막 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준이 '2019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준이 '2019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이제 우승 트로피까지 남은 상대는 우크라이나 뿐이다.

대한민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

후반 추가 시간까지 이어지며 아찔한 순간도 여럿 있었지만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에 힘입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 남은 경기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 뿐이다. 우리 태극 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우크라이나는 이날 4강전에서 후반 20분 세르히 불레차의 결승골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었다. 이번 대회 전까지 16강이 역대 최고 성적인 우크라이나 역시 우리와 마찬가지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정 감독은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자, 이제 마지막 경기가 남았습니다"라며 "남은 한 경기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꾸역꾸역' 팀이니 남은 한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