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레전드 시리즈의 귀환
[장영준의 잇무비]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 레전드 시리즈의 귀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F. 게리 그레이
출연: 크리스 헴스워스, 테사 톰슨, 리암 니슨, 엠마 톰슨 등
줄거리: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 지구를 구할 유일한 조직 MIB 내부에 스파이가 있음이 알려지면서 에이스 요원 H(크리스 헴스워스)와 신참 요원 M(테사 톰슨) 콤비가 뭉치게 되는 SF블록버스터.

대체 불가 레전드 시리즈의 귀환

검은색 수트에 검은색 구두, 그리고 검은 선글라스까지. 1997년 시작된 '맨 인 블랙' 신드롬은 개봉 당시 북미 박스오피스를 비롯해 한화 7000억원 이상의 흥행 수익을 거두며 그해 '타이타닉'에 이어 흥행 2위를 기록했다. 이후 2002년 '맨 인 블랙2', 2012년 '맨 인 블랙3'까지 시리즈를 거듭할 수록 업그레이드되는 SF 액션은 총합 한화 1조 9천억원 이상의 수익이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을 가능하게 했다. 그리고 7년이 지난 2019년 6월 12일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로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팬들의 오랜 기다림을 알고 있었다는 듯, 이번에도 '맨 인 블랙' 시리즈 특유의 유쾌한 SF 액션이 스크린을 가득 수놓는다. 여기에 치밀한 스토리까지 더해져 국내 박스오피스 정상을 독차지하고 있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위협할 경쟁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시 만난 '어벤져스'의 토르와 발키리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은 '어벤져스'와 '토르' 시리즈를 통해 최강의 팀플레이를 보여준 아스가르드 콤비 크리스 헴스워스와 테사 톰슨이 뭉쳐 활약한다. 뛰어난 재능과 외모로 MIB 본부 내에서 찬사가 자자한 인물 H로 분한 크리스 헴스워스는 "자신감이 과도하게 흘러넘친다. 게다가 유머감각도 뛰어나다. 규칙에 따라 행동하는 것은 별로라고 생각한다"며 높은 싱크로율을 기대하게 한다. 에이전트 H와 함께 활약할 에이전트 M으로 변신한 테사 톰슨은 "몰리는 직접 그들을 찾았다. 생각지도 못했던 일을 해낸 거다. 누구도 추적할 수 없게 만들어 놓은 기관을 추적한 거다. 그러니까 검은 옷을 입은 요원들 중의 한 명이 되는 것은 그녀의 운명이었던 것"이라고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최고의 우주 콤비 크리스 헴스워스와 테사 톰슨의 재회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에 대한 특별한 기대감을 불어넣는다.

외계인과 최첨단 비주얼의 업그레이드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은 상상력의 결정체라 할 수 있는 다양한 외계인과 최첨단 비주얼의 업그레이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시리즈에서는 모습을 자유자재로 변신시킬 수 있는 악랄한 외계인 종족 '하이브'와 함께 전작과 다른 다양한 외계인들의 모습이 등장할 예정이다. 사상 가장 파괴력 있는 쌍둥이 외계인 빌런은 물론, 정체를 알 수 없는 외계인 무기상 리자 등 전작을 넘는 신개념 비주얼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기술력과 스타일이 가미된 놀라운 공간들과 새로 등장하는 첨단 장비들 역시 오랜 시간 '맨 인 블랙' 시리즈를 기다려온 관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킨다. 특히 예고편에 공개돼 화제를 모았던 '우주에서 가장 위험한 무기'는 영화 속 다양한 캐릭터들의 손을 거쳐가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엄청나게 작게 압축된 블랙홀이라고 생각하시면 돼요"라는 맷 홀로웨이 시나리오 작가의 말은 관객들의 호기심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개봉: 6월 12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