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대체급식 중학교 집단 식중독 증세
'붉은 수돗물' 대체급식 중학교 집단 식중독 증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이후 대체급식을 하던 인천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12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8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A중학교에서 1학년 학생 13명이 설사·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신고를 받은 보건당국은 식중독 증상을 호소하는 학생과 보존식 등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해 노로바이러스 등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은 오는 21일까지 이 학교의 대체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하도록 조치했다.

해당 학교는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지난 10일부터 서구 한 식재료 업체로부터 음식을 납품받아 대체급식을 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대체급식은 이 학교 전체 학생 1천48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고 이 중 1학년 학생만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며 “보건당국의 역학 조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