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내달부터 출산 가정에 10만 원 상당 ‘출생용품 선물’
안양시, 내달부터 출산 가정에 10만 원 상당 ‘출생용품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 만들기 차원에서 다음달 1일부터 관내 출산 가정에 10만 원 상당의 출생용품 선물을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선물은 면 기저귀, 딸랑이 세트(장난감), 내의, 아기 의자, 체온계, 아기 띠, 휴대용 유모차 등 30여 개 품목 중 원하는 용품을 10만 원 가격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시는 지난해까지 2만∼3만 원 선에서 출산용품을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선물 가격을 대폭 올렸다고 설명했다.

아기가 태어난 가정은 거주지 행정복지센터에 출생신고를 하면서 선물 품목을 선택하면 2주 안에 전달받을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태어난 아기가 안양시민이 된 것을 축하하고 아기 울음소리가 안양 곳곳에서 울려 퍼지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아이와 엄마가 행복한 안양을 들기 위해 수요자 중심의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만들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