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천룰 속도’ vs 한국 ‘당원교육 시동’… 총선모드 본격화
민주 ‘공천룰 속도’ vs 한국 ‘당원교육 시동’… 총선모드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내달 1일 중앙위 소집…내년 총선 공천룰 최종 의결
한국당 경기도당, 오늘부터 ‘4개 권역별 당원교육’ 결속 강화

국회는 장기 파행으로 찬바람이 불지만 여야의 총선 준비는 점차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21대 총선 공천룰 최종 확정 절차에 들어갔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경기도당이 13년 만에 동·서·남·북 4개 권역별 당원교육을 실시키로 하는 등 물밑 경쟁이 치열하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 공천룰을 최종 의결하기 위한 중앙위원회를 다음 달 1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12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브리핑 자료를 통해 “중앙위 의장단 선출, 당헌 개정, 특별당규 제정 투표, 중앙당 결산 및 예산안 의결을 위한 제1차 중앙위를 다음 달 1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와 시·도당위원장, 국회의원, 광역·기초단체장 등으로 구성된 중앙위원들은 내달 1일 특별당규에 대한 현장 투표를 진행하며, 휴대폰으로 등록한 당원은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다. 집 전화로 등록한 당원은 오는 29일 ARS 방식의 투표를 진행한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달 29일 최고위원회와 당무위원회를 잇달아 열고 여성·청년·장애인 등에 대해 공천 심사과정의 가산점을 최고 25%로 상향하고, 정치 신인은 공천심사와 경선 과정에서 모두 최고 20%까지 가산점을 받는 등의 총선 공천룰을 의결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총선 공천룰 등이 담긴 특별당규를 중앙위에서 투표에 부치기 전에 온라인 당원 플랫폼을 통해 권리당원 대상으로 전당원 찬반 투표를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민주당은 특별당규 제정 투표를 위한 권리당원 선거인단 명부 작성과 추천 등을 위한 권리당원 권리행사 시행 기준일을 지난 1일로 지정하고, 입당 기준일은 지난해 11월 30일로 규정했다.

한국당 도당(위원장 김영우)은 13년 만에 경기도를 동·서·남·북으로 나눠 ‘4개 권역별 당원교육’을 개최한다.

도당은 13일 오후 수원 WI컨벤션웨딩홀에서 남부권 당원교육을 시작으로, 오는 18일 용인 페이지웨딩홀에서 동부권, 20일 의정부 낙원웨딩홀에서 북부권, 21일 부천 소사어울마당 소향관에서 서부권 당원교육을 각각 실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도당은 주로 남·북부권으로 나눠 당원교육을 진행해 왔으며, 동·서·남·북으로 나눠 당원교육을 하는 것은 지난 2006년 11월 이후 13년 만이다.

당원교육에는 김영우 도당위원장(포천·가평)을 비롯, 도내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지방의원, 도당 주요당직자 등 핵심당원 4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 권역 1부 특강은 김 도당위원장이 하고, 2부 특강은 ▲정미경 최고위원(수원무) ▲신상진 의원(성남 중원) ▲조경태 최고위원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안양 동안을)이 각각 남부·동부·북부·서부권을 맡았다.

이어 3부 특강은 고성국 박사와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소장, 남성욱 고려대 교수,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가 각각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김 도당위원장은 당원 교육에 앞서 권역별로 의원·당협위원장들과 오찬을 하며 내년 총선 선거전략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도당 관계자는 “‘4개 권역별 당원교육’을 통해 당원들의 역량 강화를 도모하고 이론적·정신적 무장을 통해 내년 총선 승리의 밑거름을 만들 것이다”고 밝혔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