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짐 덜었다” 엄지척!… 경기도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호응
청년들 “짐 덜었다” 엄지척!… 경기도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호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접수 결과 무려 2만1천877명 신청
지난해 동기比 162%↑ 소득제한 폐지 수혜 확대
▲ 경기도청 전경

“대학을 졸업해도 취업을 못한 사람이 많은데, 경기도 덕분에 학자금 대출이자라는 큰 부담을 덜었네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 사업인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에 대한 청년층의 이용 신청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원대상에서 소득제한을 폐지하는 등 정책 수혜자를 늘리려는 조치를 취했기 때문이다.

12일 도에 따르면 올 상반기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 접수 결과, 2만 1천877명이 신청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사업 신청자 8천384명보다 162% 증가한 수치다. 특히 신청자에는 대학생 1만 3천210명 외에도 대학원생 3천219명, 대학 또는 대학원 졸업 후 미취업 청년 5천448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에 대한 관심이 대학생에게만 있지 않다는 얘기다.

이처럼 관심이 커진 이유는 도가 지원대상 확대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구 소득분위 8분위 이하만 지원하던 소득제한을 폐지했기 때문이다. 이어 올해부터 대학원생과 취업을 하지 못하고 어려움을 겪는 대학ㆍ대학원 졸업생까지 포함해 대학 졸업 후 5년, 대학원 졸업 후 2년까지 학자금 대출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원대상과 기간을 확대했다.

또 직계존속 중 1명이 도내에 1년 이상 거주하지 않아 이자 지원을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 본인 또는 직계존속 중 1명이 도내 1년 이상 거주하면 이자 지원이 가능토록 했다.

도는 신청자 제출 서류 심사, 학적 정보 및 대출 정보 조회 후 8월 초 이자를 지급할 예정이다.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결과는 8월 초부터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