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항소심 재판부 변경에 따라 항소심 첫 기일도 재지정
이재명 지사 항소심 재판부 변경에 따라 항소심 첫 기일도 재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항소심 재판부가 변경, 항소심 첫 기일도 다시 지정된다.

수원고법은 이 지사에 대한 항소심 재판부를 형사1부(노경필 부장판사)에서 형사2부(임상기 부장판사)로 재배당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원고법은 “기존 재판부인 형사1부 소속 법관 중 1명과 이 지사가 선임한 변호사 중 1명이 사법연수원 동기 관계여서 ‘법관 등의 사무분담 및 사건배당에 관한 예규’에 근거, 이같이 결정했다”고 재판부 변경 이유를 밝혔다.

형사2부는 임상기 부장판사(20기), 이봉민 판사(36기·주심), 이보형 판사(37)로 구성돼 있다.

재판부가 바뀌면서 오는 27일로 예정됐던 제1회 공판기일은 변동이 있을 전망이다. 새로운 기일은 추후 지정될 예정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