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조직개편 불발땐… 고양 방송영상밸리 사업 ‘치명타’
道 조직개편 불발땐… 고양 방송영상밸리 사업 ‘치명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라는 테두리 갇혀 추진 동력 잃어… 콘텐츠산업과 이관 절실
도 “복지여성실은 북부 소외론과 거리 멀어”… 오늘 개편안 심의 ‘주목’
▲ 경기도청 전경

민선 7기 경기도가 출범 1주년을 맞아 내놓은 조직개편안에 대해 경기도의회가 재검토를 촉구한(본보 12일자 5면) 가운데 조직개편 불발의 ‘불똥’이 경기북부에 치명타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4조 원 규모의 고양 방송영상밸리가 경제실 소관으로 속도를 붙이지 못하고 ‘문화’라는 모호한 테두리에 갇혀 추진력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는 13일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로부터 조직개편 관련 조례안을 심의받는다. 앞서 도는 공정국ㆍ노동국 등 5개 국을 신설하고 복지여성실 등을 폐지하며, 문화체육관광국 콘텐츠산업과를 경제실로 이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조직개편안을 지난달 29일 입법예고한 바 있다. 기재위는 이날 상임위 논의 등을 거쳐 도가 제출한 조직개편안에 대한 수정 의견을 취합했다.

현재 조직개편안에 대해 제기된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콘텐츠산업과의 경제실 이관, 복지여성실의 폐지다. 이중 콘텐츠산업과를 놓고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의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콘텐츠산업이 문화적 가치보다 경제적 성과 위주로 쏠릴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처럼 도의회에서 강한 반발이 제기, 경기북부에서는 ‘미래 먹거리’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콘텐츠산업과 이관의 주된 목적 중 하나가 고양 방송영상밸리 사업의 동력 확보인데, 조직개편 좌초시 이러한 움직임이 힘을 잃을 수도 때문이다. 방송영상 산업을 놓고 도와 경쟁 중인 서울시는 일찌감치 콘텐츠 부서를 경제정책실 산하로 전진 배치했다.

도 관계자는 “방송영상 산업 육성을 위해 콘텐츠산업과의 경제실 이관이 절실하다”며 “복지여성실 폐지 부분은 실ㆍ국장 직위만 덜고 하위 부서는 북부청에 배치하는 등 북부 소외론과는 거리가 멀고, 노동국 신설도 이재명 도지사의 노동 정책 드라이브를 위해 당위성이 있다. 도의회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는 만큼 도민을 위한 사려 깊은 결단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광명2)은 “도 조직개편안에 대한 타당성을 면밀히 살피고, 집행부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해서 심의하도록 할 것”이라며 “상임위 의견 수렴과 기재위 의원들의 의견을 종합해 공정하게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 방송영상밸리는 70만 2천여㎡에 6천700억여 원을 투입, 여의도와 상암DMC를 넘어설 방송ㆍ영상클러스터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특히 고용창출 3만여 명, 생산유발 효과 4조여 원 등이 예측되면서 경의권(고양ㆍ파주ㆍ김포)을 비롯한 경기북부 미래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