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오해' 비와이 "살면서 마약 본 적 없어"
'비아이 오해' 비와이 "살면서 마약 본 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비와이가 자신은 비아이가 아니라며 오해를 일축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래퍼 비와이가 자신은 비아이가 아니라며 오해를 일축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래퍼 비와이가 마약 의혹이 불거진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와 이름이 비슷해 엉뚱한 오해를 불렀다.

비와이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의 일종인 LSD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비아이를 둘러싼 마약 파문이 커지자 그와 이름이 비슷한 비와이의 이름이 거론됐고,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비와이의 SNS 계정을 찾아 비난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비와이는 지난 3월 싱글 '찬란'을 발표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