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규현 "MC 하며 스트레스 많았다" 속내 고백
'라디오스타' 규현 "MC 하며 스트레스 많았다" 속내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슈퍼주니어 규현. MBC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슈퍼주니어 규현. MBC

슈퍼주니어 규현이 '라디오스타' MC 시절 스트레스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규현은 MC들로부터 군 제대 후 '라디오스타'만 빼고 다른 예능은 많이 출연한다는 얘길 듣고 "솔직히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게스트들에게 독한 얘기로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니까"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스페셜MC로 나선 이승훈은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고 물었다. 규현은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이어 "사실 그런 것도 있다. '신서유기' 팀은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디오스타' 팀은) 연락 한 번 없더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