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투병 중인 '레이노병'이란?
조민아 투병 중인 '레이노병'이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민아 인스타그램
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중임을 고백하면서 레이노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레이노병이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이 혈관수축을 유발하여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순환기계통 질환이다.

1862년 이 질환을 처음 발견한 프랑스 의사인 모리스 레이노(Maurice Raynaud)의 이름을 따 레이노병이라 불린다.

주로 20~40세 여성에서 흔하며 유전적인 영향을 받는 질환이지만 대부분 다른 질병이나 특별한 원인 없이 증상이 발생한다.

전신성 경화증, 루푸스, 류마티스 관절염 등과 같은 원인질환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발생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 갑작스런 추위, 스트레스에 노출됐을 때 손가락이 창백해지고 점차 푸르스름해지면서 저리고 아픈 느낌이 생긴다. 손가락 끝에 궤양이 생기기도 한다.

주의사항으로는 손과 발을 따뜻하게 해야 하며, 스트레스를 줄이고 정기적인 운동을 해야 한다. 코 감기약이나 카페인이 든 식품도 피해야 한다.
심할 경우 약물이나 수술치료를 하기도 한다.

한편 조민아는 13일 자신의 SNS에 “손발이 끊어질 듯한 추위에 손톱 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다. 내가 앓고 있던 건 자가면역질환이었는데 밝혀진 건 레이노병이고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