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윤소이의 조산과 정한용의 친자확인 요구…그녀의 선택은?
'태양의 계절' 윤소이의 조산과 정한용의 친자확인 요구…그녀의 선택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kbs2'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태양의 계절’ 윤소이가 진통 끝에 아들을 낳았지만 시할아버지 정한용의 ‘친자 확인’ 강수에 직면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7회에는 윤시월(윤소이 분)의 한 달 빠른 출산을 의심한 장월천(정한용 분, 이하 장회장)이 친자 확인을 지시, 이를 거부하는 최광일(최성재 분)과 불안함에 휩싸인 시월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시월과 광일의 결혼식을 두 눈으로 확인한 김유월(오창석 분)은 외부와 연락을 차단한 채 은둔 생활을 이어갔다. 월세도 밀린 상황에서 라면으로 근근이

하루를 살아가던 유월은 자신의 신원을 회복하지 않는 한 재산을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신원 회복을 포기했다.

이 가운데 유월은 우연히 황재복(황범식 분, 이하 황노인)을 괴한으로부터 구해주고 “내 목숨 구해준 값은 반드시 갚을 테니, 그저 안전하게 그곳까지만 데려다주게”라는 그의 부탁을 받아들였다.

만삭이 된 시월은 진통을 느끼고 병원으로 향했다. 진통 끝에 아들을 출산했지만 장회장은 “아이가 한 달이나 빨리 나와 영 찜찜해”라며 최태준(최정우 분)에게 친자 확인을 지시했다.

태준으로부터 할아버지의 의중을 건네 들은 광일은 “마땅히 축복받아야 될 역사적인 날에 그런 치욕적인 검사를 하라고요?”라고 펄쩍 뛰었다. 이어 “전 제 아내를 믿어요. 어쨌든 전 안 할 거니까, 다신 그런 말씀 마세요”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광일에게도 설명하지 못할 찜찜함은 남아있었다. 시월과 함께 이탈리아로 떠나기 전 시월이 약통을 감추던 모습과, 밥을 먹다가 구토 증세를 보였던 모습이 떠올랐기 때문. 그런데도 광일은 끝내 “아닐 거야. 절대 아니야”라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그 시각 자신의 아들이 태어난 줄은 까맣게 모르는 유월은 황노인에게 이끌려 정도인(김현균 분)의 암자에 머물렀다. 그날 밤 장회장이 정도인에게 보낸 아이의 사주를 우연히 보게 된 유월은 “하지에 태어난 아이네요”, “저 아이도 태양의 기운이 많겠어요”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암자에서 하룻밤 신세를 진 유월은 다음날 이른 아침 정도인에게 “잠시 여기 머물러도 되겠습니까?”, “제가 지금 갈 곳이 없어서요”라고 말해 향후 유월의 행보에 궁금증을 더했다.

광일로부터 장회장이 친자 확인을 원한다는 사실을 전해 들은 시월은 불안함과 조여오는 숨통에 잠을 이루지 못한 채 깊은 고민에 빠졌다. 친자 확인 전까지는 아이를 증손주로 인정하지 못한다는 장회장의 강경함은 계속됐다.

잠든 아기를 바라보던 시월은 “아가! 엄마가 어떻게 할까?”라고 혼잣말을 하다 어떤 결심을 한 듯 달라진 눈빛을 보여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유월의 아이를 임신해 복수를 위해 양지그룹에 입성한 그녀가 궁지에 몰린 가운데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