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칩거생활 고백…"한 달 반 정도 집에서 안 나가봤다"
은지원 칩거생활 고백…"한 달 반 정도 집에서 안 나가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은지원이 집에서 칩거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은지원이 집에서 칩거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은지원이 집에서 칩거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종신이 은지원에게 "연예계 대표 집돌이라고 하는데 며칠까지 밖에 안나가 봤냐?"고 묻자 은지원은 "몇 달로 가야 할 것 같다"며 "배달도 시켜먹고 어머니가 요리를 해주곤 했다"고 답했다. 이어 "한달 반 정도는 집에서 안 나가봤다"고 덧붙였다.

은지원은 그동안 게임을 하고 만들 것 만들었다며 "게임상에서 다 만나니까 사람들은 안 불렀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 은지원은 "PvP(Player VS Player)는 안 한다. 오로지 사람끼리 힘을 합쳐서 뭔가를 깨는 걸 한다"며 자신만의 게임 철칙을 밝혔다.

그러면서 "게임으로 얻은 교훈도 많고 인생도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