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움직인다… 청소년 기후 소송단 그들의 이야기
청소년이 움직인다… 청소년 기후 소송단 그들의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위기… 제대로 된 환경교육 필요”
지난달 광화문서 집회 후 서울교육청에 발언문 전달

지난 5월 24일 광화문역에 위치한 세종문화회관에서는 기후 환경 변화에 대한 움직임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 집회는 청소년 기후 소송단을 주축으로 어린아이들부터 민사고, 지원단을 비롯한 주변 시민들까지 참여를 하며 많은 인파가 몰렸으며 이들은 ‘한국의 기후 문제’에 대해 입을 모아 외치고 있었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해 스웨덴의 기후 활동가로 알려진 그레타 툰베리의 등교 거부 시위로 시작돼 전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청소년 기후 소송단을 비롯한 다양한 시민 단체가 주축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3월 15일 환경 시위에 이어 부족한 정부의 환경 대응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렇듯 이들은 기후변화에 대한 움직임을 단순히 국가에 요구하는 것이 아닌 전 세계적인 움직임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이번 집회가 가지는 의의는 색다르게 다가온다. 특히 이 날 낮 온도는 약 33도에 육박함에도 불구하고 100여 명에 달하는 많은 이들이 자리를 지키고 뜻을 함께한 모습 또한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음을 대변하고 있었다.

이번 5월 24일 집회의 주된 내용은 ‘기후 변화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할 수 있는 교육 개혁의 필요성’을 알리고 있었다. 발언문을 선언한 청소년 기후 소송단을 비롯한 민사고 학생들의 공통된 내용은 정부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환경 대응이 빈약하다는 것이며, 학교에서조차 알려주고 있는 환경 교육에 대한 정보가 최신 정보로 업데이트가 되지 않아 심각성을 깨닫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대입을 중요시하는 사회 분위기상 기후 교육에 대해 학생들이 공감하기 어렵다는 점 또한 꼬집었다.

이러한 발언문을 선언한 뒤 이들은 서울시교육청으로 향했다. 약 15분간 진행된 이들의 행진은 ‘기후 악당 벗어나자’와 ‘기후 위기 교육개혁’ 같은 구호를 외치며 많은 시민들에게 행진의 이유를 알렸다. 행진이 끝난 뒤 이들은 자신들의 발언문을 환경 관련 장학사에게 전달했으며 ‘자신들의 행동의 이유가 교육감님에게도 전달되길 바란다’며 말을 전해왔다.

청소년 기후 소송단은 기후 소송 캠프와 기후 소송 포럼 등을 통해 자신들의 움직임을 시민들과 함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정부의 적절한 환경 대응이 이어질 때까지 앞으로도 자신들의 행보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동연기자(성남 성일고 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