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자녀에 대한 농지 증여세 감면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 조정
영농자녀에 대한 농지 증여세 감면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 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호 국회의원 조특법 개정안 대표발의
▲ 정성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국회의원(양주시)은 13일 영농자녀에 대한 농지 등의 증여세 감면 한도액을 현행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조세특례제한법은 영농후계자를 육성하고 농어촌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자경농민이 농지나 초지, 산림지 등을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 증여세를 5년간 합계 1억원까지 감면해 주고 있으나 1억원의 종합한도가 처음 도입된 2006년 이후 현재까지 금액 변동 없이 장기간 유지되면서 인상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정성호 의원은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전국의 평균 개별공시지가 증가율을 반영해 증여세 감면 한도액을 2억원으로 2배 상향 조정하는 내용을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

정성호 의원은 “급격한 고령화가 중요한 사회문제로 떠올랐지만 특히 농어촌 지역의 인구고령화 속도는 더욱 가파르다”며 “이번 법률안이 통과돼 고령의 자경농민으로부터 젊은 영농자녀에게로 신속한 자산 이전을 촉진함으로써 영농후계자를 적극적으로 양성하는데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