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군포도시기본계획 마련
2030군포도시기본계획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2030년까지 GTX 개통, 대야미 개발 등 시의 균형발전을 고려한 목표 계획인구 34만2천명 규모의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시는 지난 11일 도시의 균형발전을 고려하고 GTX를 포함하는 금정역세권 주변 개발 요소와 택지지구 조성중인 대야동 지역의 성장 가능성 등을 종합 반영한 ‘2030년 군포도시기본계획’을 공고했다.

이 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시는 앞으로 각종 개발 계획의 경우 도시공간을 ‘1도심(산본) 3지역중심(금정, 당동, 부곡ㆍ대야미)’ 구조로 설정하고 4개 생활권(산본, 당정, 당동, 대야)으로 나눠 각종 정책을 추진한다.

이번 군포도시기본계획은 시청 도시정책과를 방문하거나 홈페이지(분야별정보→건설/도시)에서 열람이 가능하며 군포시의 도시 공간구조 및 생활권 설정, 토지이용 및 기반시설 계획 등을 담고 있어 앞으로 시의 도시개발 정책방향을 알수 있다.

박중원 도시정책과장은 “기존 시가지 대상 도시재생 사업, 금정역세권 개발을 촉진한 GTX 사업, 대야동 공공주택 건립 계획 등 다양한 변화를 반영한 도시기본계획을 통해 도시 발전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