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기업, 직원 급여 ‘인심’… 고용은 ‘인색’
주요 기업, 직원 급여 ‘인심’… 고용은 ‘인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말 1천대 상장기업 고용 132만7천383명… 전년比 1.6%↑
인건비는 88조6천153억→94조2천640억… 6.4%나 상승

국내 주요 기업들의 인건비가 대폭 상승됐지만 일자리 창출보다는 기존 직원들에게 더 높은 급여를 지급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100대 기업에 총 인건비 72%가 집중되는 ‘편중’도 나타났다.

1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고용 인원은 총 132만7천383명으로, 1년 전(130만6천184명)보다 1.6% 소폭 증가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인건비는 88조6천153억 원에서 94조2천640억 원으로, 6.4%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말(고용 인원 129만219명ㆍ인건비 85조5천463억 원)과 비교하면 고용이 2.9% 늘어나는 동안 인건비는 10.2% 올랐다.

CXO연구소는 이를 두고 “최근 몇년간 인건비가 큰 폭으로 늘어났지만 증가분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보다는 기존 직원들에게 더 높은 급여를 지급하는 데 쓰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1천대 상장기업의 인건비 증가액(5조6천487억 원)은 연봉 5천만 원을 받는 직원을 11만2천명 가량 고용할 수 있는 액수지만 실제 고용은 2만1천명 늘어난 데에 그쳤다.

특히 일자리 창출도 직원 1만명 이상 대기업만 새로 채용하는 편중현상이 나타났다. 지난해 늘어난 고용 인원 가운데 79.3%(1만6천815명)는 이들 대기업에서 나왔다. 아울러 지난해 1천대 상장기업의 인건비 가운데 72.2%고용의 62.9%는 상위 100대 기업에 집중된 것으로 집계됐다.

오일선 CXO연구소장은 “대기업들이 고용보다 인건비를 큰 폭으로 계속 늘릴 경우 중소기업과의 임금 격차가 더 벌어져 사회적 불평등이 커질 수 있다”면서 “인재가 대기업으로 빠져나가 중소기업 성장이 약화할 가능성도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결국에는 대기업의 경쟁력까지 떨어뜨림으로써 핵심 생산시설 등을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해외로 이전하려는 기업이 속출하는 현상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