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철, 음주 운항 선장 등 5명 적발
해경철, 음주 운항 선장 등 5명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 음주 운항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3월 28일부터 5월 31일까지 화물선 141척과 여객선 138척 등 모두 737척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인 결과, 음주 운항 2건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9일 수상 레저활동이 금지된 야간 시간인 오전 1시 2분께 인천대교 인근 해상에서 낚시 활동을 하면서 레저 보트를 조종하던 A씨(42)와 B씨(41)가 음주 운항으로 해경에 적발됐다. 이들의 혈중알코올농도는 각각 0.127%와 0.075%였다.

지난 6일 오전 9시 45분께에는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 인근 해상에서 C씨(46)가 술에 취한 상태로 5명이 탑승한 레저 보트를 몰다가 순찰 중인 해경에 적발됐다. 당시 C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7%였다.

또 지난달 26일에는 전남 여수시 여수항 인근 해상에서 5천163t급 유조선 선장 D씨(59)가 혈중알코올농도 0.184%의 만취 상태로 배를 몰다가 단속 중인 해경에 적발됐다.

지난 4월 20일 전남 완도군 산양진항에 입항하던 621t급 여객선 선장 E씨(49)가 혈중알코올농도 0.058%의 만취 상태로 배를 몰다가 해경에 적발됐다. 당시 선박에는 승객 20여 명이 타고 있었다.

해사안전법과 수상레저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인 상태로 선박이나 동력수상레저기구를 운항·조종하면 처벌받는다. 또 음주 운항 적발 횟수에 따라 해기사 면허가 정지되거나 아예 취소될 수 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