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백아영, 파업 선언…시가족과 캠핑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백아영, 파업 선언…시가족과 캠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백아영 한혜상 고미호 며느리들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백아영 안혜상 고미호 며느리들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백아영 안혜상 고미호 며느리들의 일상이 공개된다.

13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공감과 공분을 불러올 새로운 에피소드가 찾아온다.

먼저 등장한 가족은 시가족과 함께 캠핑을 떠난 백아영 오정태 커플. 이른 아침부터 정태는 캠핑 갈 생각에 들떠 요란스럽게 짐을 챙긴다.

그런 정태와 달리 캠핑도, 시가족과의 여행도 달갑지 않은 아영. 정태는 내키지 않아 하는 아영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손 하나 까딱 않게 해 주겠다'고 호언장담한다.

결국 아영은 정태의 말을 믿고 짐을 꾸리기 시작하는데, 아이들 짐에 이불과 베개까지 챙긴 아영에게 정태는 '피난 가냐'며 핀잔을 준다. 캠핑장으로 이동하는 동안 아영은 '진짜 아무것도 안 할 것'이라며 정태의 확답을 받는다.

그러나 캠핑장에서 만난 시어머니는 아영에게 '밥 먹자'고 재촉하고, 이에 아영은 시어머니 앞에서 '일일 살림 파업'을 선언한다.

며느리의 파업 선언에 정태가 점심 준비를 도맡자 시어머니는 가만히 쉬고 있는 아영을 못마땅해 한다.

이어 댄스학원 개업을 앞두고 양가 부모님을 초대한 혜상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개업 준비를 마친 학원 앞에 도착한 혜상과 시가족은 문 앞에 멈춰서고, 시아주버니는 시어머니가 몰래 준비한 깜짝 개업 선물을 학원 입구에 내려놓는다.

선물에 담긴 의미를 설명하는 시어머니의 말에 혜상은 '미신이냐'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마침 도착한 친정 부모님은 입구에 놓인 선물을 발견하고 표정이 굳어지고 만다.

한편, 학원 구경을 마친 가족들을 위해 혜상은 식사 준비를 시작하지만 밥 안치는 과정부터 난관에 봉착, 규택의 도움을 받는다. 결국 혜상과 시어머니, 친정어머니가 힘을 합쳐 푸짐한 저녁 밥상을 완성했고, 둘러앉아 식사하던 중 혜상과 규택 부부는 무자녀 계획을 밝힌다.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를 찾은 러시아 며느리 고미호가 등장한다.

2년간 함께 한 시누이의 독립을 돕는 미호. 시누이의 이사 당일, 시부모님과 마주칠 생각에 미호의 걱정은 커져만 간다. 평소 독립을 꿈꾸던 시누이가 시부모님이 아닌 미호에게만 상의를 하고 이사를 결정했기 때문.

곧이어 시부모님이 도착하고, 시누이에게 뒤늦게 이사를 통보받은 시어머니는 자신과 아무런 상의 없이 큰 결정을 내린 시누이와 미호에게 서운한 마음을 내비친다.

이어 '지금이라도 (계약을) 해약하라'며 시누이를 설득하지만 시누이는 뜻을 굽히지 않는다. 냉기가 흐르는 시어머니와 시누이 사이에서 미호는 어쩔 줄 몰라한다.

우여곡절 끝에 시누이의 새집 청소를 하게 된 미호에게 시어머니는 속마음을 털어놓고, 미호는 시누이의 입장을 대변하며 오해를 풀기 위해 노력한다. 과연 미호는 시어머니와 시누이의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을지, 오늘(13일) 오후 10시 5분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