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부경찰서, 학습지 교사 '무지개 메신저' 위촉 통해 다문화가정 지원
수원중부경찰서, 학습지 교사 '무지개 메신저' 위촉 통해 다문화가정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중부경찰서(서장 송병선)는 다문화가정 보호ㆍ지원 업무 강화를 위해 지난 13일 ㈜대교 경기BCG 수원남부HL사업국 눈높이 학습지 교사를 ‘무지개 메신저’로 위촉했다고 16일 밝혔다.

무지개 메신저는 무지개 같이 다양하면서도 조화롭게 다문화가정을 밝혀주는 메신저가 돼 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위촉은 범죄 피해를 당했음에도 신고방법을 잘 모르거나 한국어 능력 부족, 실직 우려, 불법체류 신고 두려움 등으로 대응에 나서지 않는 외국인들이 많아 이들을 보호하고자 마련됐다.

무지개 메신저로 위촉된 수원권 학습지 교사 150명은 앞으로 수원시와 협업해 운영 중인 ‘다문화가정 학습지 지원사업’ 가정(약 200가정) 방문 시 경찰에서 작성한 ▲성폭력ㆍ가정폭력ㆍ학교폭력 대응방법 및 피해자 보호ㆍ지원제도 ▲불법체류 통보의무 면책 제도 ▲보이스피싱 대응법 ▲개정 도로교통법 ▲우리동네 안전 설문조사 참여 방법 등 다양한 내용이 포함된 리플릿을 다문화가정에 전달해 범죄대응역량을 높인다. 또 다문화가정 내 범죄 피해 확인 시 경찰에 신속히 알려 추가 피해를 예방하고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대교 수원권 눈높이 학습지교사를 대표해 ‘무지개 메신저’ 위촉장을 받은 수원남부HL사업국 허용석 국장은 “다문화가정 보호 지원을 위한 뜻깊은 활동에 참여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다문화 가정보호를 위한 공익사업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병선 수원중부경찰서장은 “누군가에는 너무나 쉬운 일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너무나도 어려운 일이 되기도 한다”며 “앞으로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공동체 치안 강화로 다문화가정 등 사회적 약자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