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정부 보고서…‘지구온난화 방치대가는 9조6000억달러’
영국정부 보고서…‘지구온난화 방치대가는 9조6000억달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방비 상태인 지구온난화를 방치할 경우 1·2차 세계대전 전비를 합친 것보다 많은 9조6000억달러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할 것이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3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구 온난화 보고서를 발표했다. 700페이지짜리 이 보고서는 영국 정부가 세계은행 부총재 출신 경제학자 니컬러스 스턴 경에게 의뢰,지구 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 추이에 따른 경제비용을 추정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인류가 지금 당장 온난화 예방 조치를 취하는데 드는 비용은 전세계 각국 국내총생산(GDP) 합계의 1%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를 방치할 경우 경제손실은 매년 5∼20%에 달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지구 기온이 19세기 산업혁명 이전에 비해 2도 오르면 전세계 생물종의 15∼40%가 멸종하고 3도 오를 경우 2억명이 살던 곳을 떠나야하며,4도 올라가면 수억명의 가옥이 침수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턴 경은 “온난화는 충분히 인류가 해결할 수 있는 숙제”라면서 “만약 지금 이 숙제를 게을리한다면 수억명이 물부족 굶주림 홍수등으로 숨지게 될 것이며 1930년대 대공황에 맞먹는 경제 파탄이 도래할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세계 주요국의 온실가스 방지 비용은 오히려 감소하는 실정이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미국 정부 예산 가운데 대체에너지 개발비용은 30억달러로,경제규모가 지금의 절반이었던 1979년 77억달러에 비해 절반이상 줄었다고 전했다.

유엔 자료에 따르면,지난 15년간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든 나라는 독일(-17%) 영국(-14%) 프랑스(-1%) 등 극소수인 반면 2000∼2004년 41개 선진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4%나 증가했다. 특히 러시아는 무려 4.1%나 늘었다. 엄청난 인구와 왕성한 경제성장 추세를 보이는 중국과 인도는 물론 미국 정부도 교토의정서 가입에 반대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스턴 보고서를 토대로 오는 6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리는 유엔기후회의에서 이들 국가에 대한 설득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이와함께 유럽연합(EU)과 G8 가입국에 대해 매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의무적 감축을 명시한 새로운 국제협약도 추진할 예정이다.

영국 국내에서도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에 비해 60% 줄인다는 목표로,저가 항공사와 저가 연료,배기량이 큰 자동차에 새로운 세금을 부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영국 환경드라이브 정책에는 2000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엘 고어 전 부통령도 자문역할로 참여했다. 블레어 총리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이제 남은 것은 세계 각국의 과감하고 단호한 조치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