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중소기업 수출 5월 기준 역대 최고…2달 연속 증가세
지난달 중소기업 수출 5월 기준 역대 최고…2달 연속 증가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중소기업 수출이 5월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6일 발표한 ‘2019년 5월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중소기업 수출액은 1년 전보다 0.7% 증가한 93억 달러(11조 251억 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 이후 감소세를 보였던 중소기업 수출은 지난 4월 반등에 성공했고, 5월 수출액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우며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수출 중소기업 수는 4만 5천113개 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761개사, 1.7% 증가했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 대한 전체 수출은 크게 감소했지만, 중소기업 수출은 주력 품목인 평판디스플레이(DP)제조용 장비와 기타기계류의 수출 호조로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난해 기저효과 등으로 부진했던 대(對)베트남 수출도 지난 1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며 중소기업 수출을 견인했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품목 중 화장품(-11.9%)과 합성수지(-16.2%) 등 4개 품목수출은 감소했지만 평판DP제조용장비(22.4%), 기타기계류(13.6%) 등 6개 품목은 증가했다. 특히, 화장품은 중국 현지 기업들의 투자와 인수합병 등에 따른 시장 점유율 확대로 중화권 수출이 부진하면서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미ㆍ중 무역전쟁 심화 등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 중소기업 수출이 2개월 연속 증가한 것은 우리 중소기업들이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지난달 발표한 ‘온라인 수출 확대와 한류를 활용한 신흥시장 진출 활성화’ 정책 등을 통해 소기업 수출지원 대책을 속도감 있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