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발전소’ 포천 유치 성공… 경기도·포천시 공조 ‘결실’
‘양수발전소’ 포천 유치 성공… 경기도·포천시 공조 ‘결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과 ‘상생협력’ 협약
2031년까지 750MW 규모
1조 7천억 ‘경제효과’ 기대
일자리 창출·관광 활성화

포천시가 염원하던 신규 양수발전소 유치가 현실화됐다.

16일 포천시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4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최종 후보지로 확정된 포천시, 충북 영동군, 강원 홍천군 등 3개의 지자체와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식을 체결했다.

포천시가 예비 후보지로 확정됨에 따라 한수원은 포천지역에 2031년까지 750M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또 강원 홍천군에는 2030년까지 600MW, 충북 영동군에는 2029년까지 500M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건설한다.

이를 위해 한수원은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산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하고, 지정 고시 후에는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건설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또 양수발전소 건설사업이 시작되면 이주민 지원사업, 주변지역 소득증대 등 상생발전사업이 효과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수원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전력수급의 안정화를 위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전국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자율유치를 공모, 이 가운데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의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특히 포천시는 양수발전소 유치에 사활을 걸었다. 7년에 걸쳐 1조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생산유발 효과만 1조6천억 원에 달하며, 고용유발 효과도 8천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지난달 이동면 도평리 주민을 대상으로 양수발전소에 대한 소개와 건설 계획 등을 설명하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수몰 예정지인 이동면 도평리 주민들과 양양발전소를 견학하는 등 발전소 건설에 따른 장·단점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쳐왔다.

또 양수발전소 유치 희망 서명운동을 진행해 지난달 31일 시민의 염원이 담긴 총 12만2천730명의 서명부와 양수발전소 건립사업신청서를 한수원에 제출했다.

박윤국 시장은 “양수발전소 유치는 전철 7호선 연장사업 예타 면제 확정과 더불어 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화된 관광 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 뿐만 아니라 수도권 대표 관광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3분 내로 발전할 수 있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하고, 전력계통 안정화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