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전략행보 가속화…지난 14일 수원서 사장단 경영전략 회의
이재용 부회장,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전략행보 가속화…지난 14일 수원서 사장단 경영전략 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선사업(IM)과 반도체·부품(DS)부문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해 사업 전반을 직접 챙겼다. 이달에만 3번째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4일 수원사업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ITㆍ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 점검 회의를 열기 위해서다. 전날인 13일에는 화성사업장에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 솔루션(DS)부문 경영진과 경영전략회의를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IM 부문장인 고동진 사장을 비롯해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등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 부문 글로벌 전략 회의’ 결과를 보고받았다. 그는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하며,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며 “그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인공지능(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 등에 대해서도 두루 점검했다.

이에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일에도 화성 사업장에서 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반도체 사업의 리스크 대응 체계를 재검했으며, 향후 글로벌 IT 업계의 구도 변화 전망과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로써 이 부회장은 이달 들어서만 3차례나 최고경영진 전략회의를 소집했다.

이 부회장은 오는 17일에는 삼성전기를 방문해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커패시터)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부문별 경영전략 및 투자 현황을 직접 챙기는 것”이라며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단과 다른 관계사와의 간담회도 차례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