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아산 잡고 3강체제 굳히기 돌입
수원FC, 아산 잡고 3강체제 굳히기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병준 멀티골로 2-0 완승...6경기 무패행진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수원FC가 6경기 무패행진(5승 1무)을 이어가며 선두권을 맹추격했다.

수원FC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5라운드 홈경기에서 안병준의 멀티골로 아산을 2대0으로 완파하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3위 수원FC는 이날 승리로 8승 3무 4패(승점 27)를 기록, 한 경기 덜치른 2위 부산 아이파크(승점 28)에 승점 1차로 따라 붙었다.

수원FC는 이날 경기 전까지 6경기에서 3승 3무로 무패행진을 달리던 아산에 전반 주도권을 빼앗겼다.

아산은 고무열ㆍ이명주ㆍ최요셉 공격 삼각 편대를 앞세워 수원FC를 괴롭혔으나, 골키퍼 박형순의 선방에 힙입어 실점하지 않았다.

전반 막판 반격을 펼친 수원FC는 43분 김병오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안병준이 헤딩으로 연결해 아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들어 다급해진 아산이 점유율에서 우위를 점하며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수원FC는 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산 김레오의 결정적인 슈팅을 주장 백성동이 두 차례나 육탄방어로 막아냈다.

이어 수원은 후반 41분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내줬으나 상대 고무열의 실축으로 위기를 넘겼고, 1분 뒤 역습 상황에서 안병준이 조블론의 도움을 받아 쐐기골을 성공시켜 아산을 침몰시켰다.

한편, 이날 대전월드컵구장에서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 대전 시티즌의 경기에선 안산이 후반 빈치씽코, 장혁진, 방찬준이 연달아 득점포를 가동해 3대1 역전승을 거뒀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