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캠프마켓 정화조 부지 매입… ‘11번가 사업’ 급물살
부평구, 캠프마켓 정화조 부지 매입… ‘11번가 사업’ 급물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이옥신 오염되지 않은 청정토양
올 연말까지 국방부로부터 반환
국토부 ‘조건부 승인’ 요건 충족
해당 부지에 혁신센터 건립 방침

부평구와 국방부가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 매입협약을 체결해 부평구 도시재생뉴딜사업인 부평 11번가 사업이 본격화 할 전망이다.

부평구는 14일 부평구청에서 국방부와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 매입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인천의 대표 도시재생 뉴딜사업인 부평 11번가(22만6천795㎡)는 정화조 부지 사용을 전제로 국토교통부가 2018년 조건부 승인했다.

이번 협약은 부평구가 정화조 부지를 우선 사들여 협약 대금을 내면 국방부는 혁신센터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는 것이다.

부평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앞으로 예정한 행정절차를 조기에 이행 2019년 말까지 정화조 부지를 완전 반환받는다는 입장이다.

이에 정화조 부지 사용권한 확보 등의 문제로 예산 집행률이 0.6%에 그친 부평 11번가 사업도 가속화할 전망이다.

부평구는 정화조 부지에는 부평 11번가 사업의 핵심 앵커 시설인 혁신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앞서 정화조 부지는 캠프마켓의 부속시설물이며 주한미군이 캠프마켓과 원주의 캠프롱을 공여구역(정부가 미군부대 시설로 제공한 부지)에서 일괄 해제하는 방안을 요구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어 왔다. 또 캠프마켓에서 다이옥신 등이 나와 환경 문제도 연결돼 있다.

이에 부평구와 시민단체 등은 정화조 부지가 캠프마켓의 본 기지에서 약 500m 떨어져 있고 특히 캠프마켓의 다른 부지와 달리 오염되지 않았다며 조기 반환을 지속 요구해왔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이번 협약은 식민지 시절 일본과 미군 등이 사용한 장소를 우리 구민의 품으로 가져온다는 점에서 뜻 깊다”며 “특히 혁신센터 조성사업에 국방부가 적극 함께한다는 것도 큰 의미”라고 말했다.

정유섭 의원(한·부평구 갑)도 “이번 정화조 부지 반환 협약은 2022년으로 예정한 캠프마켓 반환의 중요한 반환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방부가 미군으로부터 토지를 조기에 반환받을 수 있도록 지속 촉구하겠다”고 했다.

한편, 인천시도 시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가 지난 13일 캠프마켓 내 복합오영토양 정화용역 착수 상황을 점검하고 한국 대중음악자료원 유치 진행 사항을 논의하는 등 캠프마켓 반환과 그 이후의 구체적 실행 계획을 본격 논의했다.

이관우·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