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시승격 30년 맞아 새 상징물 찾기나서
군포 시승격 30년 맞아 새 상징물 찾기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시(市) 승격 30주년을 맞아 도시의 정체성을 나타내고 가치를 반영하는 ‘새 상징물 찾기’에 나섰다.

현재 사용하는 심벌마크(City Identity)와 캐릭터 등 각종 상징물은 2003년 개발된 이후 15년 이상 사용된 것으로, 달라진 도시의 발전상이나 장기 지향 목표 등을 담아내지 못해 새로운 상징물 개발이 요구됐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시는 공공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에 ‘군포시 상징물 변경개발 연구용역’을 발주, 올해 말까지 CI와 BI(브랜드이미지) 그리고 캐릭터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특히 새로운 CI와 BI를 합친 통합 도시브랜드에는 30년간 성장한 도시 가치와 새로운 군포 100년을 꿈꾸는 시의 정책비전을 표현하고, 캐릭터는 최신 디자인 기법을 적용해 지속가능한 사용 가능성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시는 이달 중 조직 내부와 시민사회단체, 시의회 등을 대상으로 현재의 상징물에 대한 인식과 새로운 상징물에 대한 기대 등을 조사해 용역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 CI 개발과 관련해 다음 달까지 시민 공모로 슬로건(slogan, 구호)을 선정해 결과를 반영하고, 시민에게 설명회와 신규 상징물 안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하는 등 시민 참여를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한대희 시장은 “시 승격 이후 30년간 많은 발전을 한 군포를 아직도 모르는 분들이 많은 것이 현실”이라며 “시의 브랜드와 가치를 널리 알리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군포의 현재와 미래를 나타낼 상징물 변경ㆍ개발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