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박은수 교수, 국내 최초 ‘재난피해 건물 위험예측기술’ 개발
삼육대 박은수 교수, 국내 최초 ‘재난피해 건물 위험예측기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육대학교 건축학과 박은수 교수가 국내 최초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재난피해 건축물의 위험도를 예측하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

박 교수 연구팀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고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주관하는 ‘산학연 콜라보(Collabo) R&D 사업’에 최근 선정됐다. 중소기업과 대학·연구기관의 협력을 지원해 혁신성장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박 교수팀은 ‘포인트 클라우드(Point Cloud)와 BIM 데이터를 활용한 재난피해 건축물의 긴급 위험도 평가 시스템 개발’ 과제로 이번 사업을 수주했다. 최첨단 3D 스캐닝 기술과 건설 분야 3D 설계기술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접목해 재난피해 건축물의 긴급 위험도 예측 기술을 개발하는 과제다.

기존 지자체에서 재난피해 건축물의 위험도를 평가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육안조사를 바탕으로 한 정성적 평가가 이뤄지면서 판단 근거가 주관적이고 정밀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박 교수팀은 기존 평가 시스템을 혁신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4차산업혁명 기술인 3D 스캐닝과 BIM 기술을 통해 정밀하고 신속한 안전진단 기술 개발에 나섰다. 이는 국내 최초 시도다.

박 교수팀은 2022년까지 단계평가를 통해 5억 6천만원(정부출원금 4억 5천원)의 연구개발 사업비를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된다. 특히 산학연 상호 간 R&D 강화를 목적으로 추진되는 사업인 만큼, 산업체 주관기관인 비아이엠팩토리(대표 서희창)와 협업하여 특허출원, 기술 상용화 등 사업화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박 교수는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시설물에 대한 안전불감증을 해소하고, 재난안전 체계 전반의 신뢰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아울러 점차 확대되고 있는 노후 건축물 유지관리 분야에도 영향을 미쳐 국가적 차원의 사회안전망 건설을 위한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양주=김성훈ㆍ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