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시가 되지 않는 저녁
[詩가 있는 아침] 시가 되지 않는 저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그립다고 꽃들은 피어나고
목소리 그립다고 새들은 날아든다
빈집엔 바람만 저 홀로 대문을 여닫는다

숨결이 빠져나간 둥지의 빈껍데기
사람을 그리다가 몸뚱어리 주저앉아
잡초만 소문처럼 웃자라 빈 뜰을 지킨다

밤새 눈물짓다 주저앉은 양초처럼
수만 번 가라 해도 너울져 오는 파도처럼
불현 듯 가슴 파고드는 첫사랑 내 어머니

서기석
충남 공주 출생. <문예춘추>로 등단. <희망의 시인세상> 동인. 수원문인협회사무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