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게임머니 환전·판매 수수료 10억 챙긴 일당 검거
온라인 게임머니 환전·판매 수수료 10억 챙긴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방송 등지에서 게임 이용자를 대상으로 수백억 원대의 온라인 게임머니를 환전ㆍ판매한 뒤 10억 원가량의 수수료를 챙긴 일당이 검거됐다.

안산상록경찰서는 17일 460억 원대의 온라인 게임머니를 환전, 수수료 명목으로 10억 원가량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로 8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A씨(58) 등 3명을 구속하고, 게임머니를 환전한 B씨(42)와 불법 환전 광고를 한 C씨(47) 등 나머지 5명은 불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지난 1월까지 인터넷 개인 방송 등에서 게임머니 환전광고를 통해 모집한 온라인 게임 이용자를 상대로 461억 원 규모의 게임머니를 불법 환전 및 판매해 수수료를 챙기는 방식으로 10억 원 가량(경찰 추산)을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조사결과 이들은 다세대 주택에 컴퓨터와 인터넷 전화 등을 설치하는 등 사무실을 만든 뒤 환전업체의 정보가 기재된 문구를 인터넷 방송에 실시간으로 현출하는 방식으로 광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광고를 통해 모집된 이용자들에게 게임머니를 고의로 잃어준 뒤 이용자들로부터 현금을 이체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이들의 범죄 수익금을 추적할 뿐만 아니라 세금신고 누락 여부 등이 과세에 활용될 수 있도록 국세청에 통보할 방침이다. 또 환전횟수 및 금액 등을 판단해 상습적으로 환전한 이용자 28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