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소유 고급 오피스텔, 경매로 나와…채권총액 50억 이상
박유천 소유 고급 오피스텔, 경매로 나와…채권총액 50억 이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천.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 중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소유의 고급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에 대해 법원이 최근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굿모닝자산관리대부로, 청구액은 11억3천284만원이다.

현재 박유천의 오피스텔은 채권·채무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기업에서 총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을, 삼성세무서와 강남구는 가압류를 걸어놨다. 여기에 지난 3월 한 여성이 박유천을 고소하며 1억원의 가압류를 제기해 현재 등기부등본상 채권총액은 50억원이 넘는다.

법원은 현재 각 채권자에게 최고서(일정 행위를 하도록 상대방에게 요구하는 통지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린 상태다. 감정평가, 현황조사, 물건명세서 작성 등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첫 입찰은 올해 말쯤 열릴 전망이다.

박유천 오피스텔은 복층 구조로, 2013년 10월 매입한 뒤 검찰에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하던 곳이다. 앞서 2017년 말 삼성세무서가 세금 미납을 이유로 해당 오피스텔을 압류해 공매를 진행한 바 있으나 체납액이 적어 공매가 취소됐다.

한편, 검찰은 지난 14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마약 투약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 추징금 140만원을 구형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