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도시공사 유한기 사장 “도시개발 힘쓰고 문화복지 증진… 최우수 공기업 도약”
포천도시공사 유한기 사장 “도시개발 힘쓰고 문화복지 증진… 최우수 공기업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관광·체육 등 시설관리 사업 운영
경영 효율성 향상시켜 공사 경쟁력 UP
▲ 유한기 사장

포천도시공사가 17일 3개 본부 7부 1팀에 118명 정원으로 출범했다.

초대 사장에는 전신인 포천시설관리공단 유한기 이사장(64)이 선임됐다. 유 사장은 조선대 건축공학과 출신으로 중앙대 건설대학원에서 환경공학 석사, 광운대 대학원에서 환경공학박사를 취득했다. 그는 지난 1월 5개월여 간 공백상태였던 포천시설관리공단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포천도시공사 출범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포천도시공사 유한기 초대사장을 만났다.

-포천도시공사 초대 사장이 된 소감은.
▲포천시설관리공단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포천도시공사 출범과 함께 초대 사장으로 취임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쁜 마음과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앞으로 포천도시공사는 포천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과 시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앞으로의 계획과 사업 추진 방향은.
▲포천도시공사는 공사와 공단을 통합한 복합형 기업으로 시설관리공단과는 다른 기업구조로 돼 있어 시설관리형 사업과 개발형 사업으로 구분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설관리형 사업은 기존 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한 문화사업, 관광사업, 체육사업, 공공사업 등을 그대로 운영하면서 시민의 문화복지와 생활체육 증진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겠다. 특히 개발형 사업은 관광지 및 도시개발사업, 도시재생사업, 산업단지 조성 및 관리 사업 등 시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 또한, 공사의 경쟁력 강화와 경영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사업 구조, 조직, 업무 등을 지속적으로 평가해 시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우수 공기업으로 만들겠다.

-우선 추진 사업과 예산 확보 계획은.
▲공사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시와 연계해 사업을 추진하겠다. 중장기 사업 발굴과 사업 확보 활동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은 수익 창출과 증자를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사업 초기에는 증자와 수익 창출 방식으로 진행하고, 이후에는 창출한 수익으로 사업 투자금을 확보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겠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