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건설현장 노사ㆍ노노갈등 해소 및 상생협력 위해 손잡다
노사정, 건설현장 노사ㆍ노노갈등 해소 및 상생협력 위해 손잡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산업 상생과 공정한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노ㆍ사ㆍ정이 손을 맞잡았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와 17일 ‘건설산업 상생과 공정한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노사정 협력 약정서’에 합의하고 서명했다.

이번 협약은 최근 잇따라 불거진 건설현장의 노사 및 노노 갈등을 해결하고, 협력과 상생의 계기를 마련하자는 취지로 추진됐다.

노ㆍ사ㆍ정은 지난 5월부터 수차례 간담회를 통해 건설현장의 불법ㆍ부당 행위 등이 일자리 부족과 불합리한 관행에서 비롯돼 노ㆍ사ㆍ정간 상호협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인했다.

특히 이번 협력 약정서에는 월례비(건설현장의 부정 상납금) 등 부당 금품 요구나 지급, 공사 방해, 불법 하도급 등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고, 노ㆍ사ㆍ정 공동으로 이달 말부터 ‘갈등 해소센터를’ 설치ㆍ운영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국토부 이성해 건설정책국장은 “건설현장의 불공정 관행을 근절하는데 노사정이 뜻을 모아 협력기로 한 만큼 실제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합의 내용을 지속해서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