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학자금 연체 청년들 '신용회복' 돕는다
안양시, 학자금 연체 청년들 '신용회복'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가 취업난 속에 학자금 대출 상환을 제때 하지 못해 신용유의자로 전락한 청년들을 구제하기 위해 연체금 일부를 지원,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이같은 학자금 연체 지원 사업은 전국 기초지자체 중 안양시가 최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17일 안양시청에서 조성철 한국장학재단 상임이사와 ‘청년 부실채무자 신용회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올 하반기 관내 학자금 미상환 신용유의자들을 대상으로 총 채무액의 10%(100만 원 이내)를 초입금으로 지원한다.

초입금을 받은 한국장학재단은 해당 학자금 대출 연체자에 대한 신용유의자 등록을 즉시 해지한다.

잔여 학자금 대출금은 연체자와 한국장학재단이 별도 약정을 맺고 10년간 장기 분할 납부하게 된다.

시는 7월 한 달간 관내 19∼39세의 학자금 연체자들을 대상으로 지원 신청을 받아 적격 여부를 심사,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공고일 기준 1년 이상 안양시 거주자 중 학자금 미상환으로 인한 신용유의자로 등록된 사람이다.

지원 신청 등을 위한 구비서류와 신청서 접수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안양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시 청년정책관실로 문의하면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번 학자금 미상환 대출금 일부 지원 사업이 신용유의자 등록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길 바란다”며 “사업 성과를 지켜보고 지원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 조사 결과 2017년 11월 기준 안양시 관내에 학자금 미상환으로 인해 신용유의자로 등록된 사람은 166명이고 이들의 평균 학자금 채무액은 7천5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