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붉은 수돗물’ 3단계 긴급조치… 이달말 ‘맑은 물’ 공급
인천시, ‘붉은 수돗물’ 3단계 긴급조치… 이달말 ‘맑은 물’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까지 계통별 송수관 수질 조사
23일까지 배수관 등 방류 이물질 배출
30일까지 주요 급수관 방류 수질 회복
노후 상하수도 관로 교체 재발 방지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적수) 문제 해결을 위해 정수지와 배수장을 정화하고 수도관에 직접 구멍을 뚫어 이물질을 빼내는 등 전방위적인 관로 복구 작업에 나선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7일 기자회견에서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원인 소지가 조금이라도 있는 곳에 대해 정화와 복구를 전 방위적으로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정화 및 복구 작업은 3단계로 이뤄진다.

우선 시는 18일까지 정수지 정화와 계통별 주요 송수관 수질을 모니터링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4일부터 공촌정수장에 대한 정화 작업을 추진 중이다.

19일부터 23일까지 시는 이물질 배출이 필요한 모든 송수관과 배수관에 대해 방류를 추진하고 배수지는 순차적으로 정화한다. 특히 시는 말관 방류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렵다고 판단, 송수관에 직접 구멍을 뚫어 이물질을 배출한다.

24일부터 30일까지는 송수관과 배수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질 개선 상황에 따라 주요 배수관과 급수관의 방류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시는 이번 주 중 가시적인 수질 개선이 이뤄지고 6월 말에는 기존의 수질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 중이다.

이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해 시는 노후 상하수도 관로 교체를 우선으로 하고 상수도사업본부의 조직혁신을 포함한 상수도 혁신 마스터플랜도 수립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시는 이번 적수 사태로 피해를 본 주민에게 상·하수도 요금 면제 등을 지원한다.

특히 상·하수도 요금은 수질피해발생 이후부터 종료까지 전액을 면제하고 저수조 청소비도 실태조사를 거쳐 지원한다. 의료비는 의사소견서 등 사실 관계를 확인 후 진료비를 지원하며 피해지역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업소당 2천만원 한도 내 0.7% 이자율 미만으로 특례 보증을 지원한다.

김광용 시 기획조정실장은 “민관 합동조사단과 협의를 통해 시민 지원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며 “특히 보상 기준 마련을 위해서 별도의 논의 기구를 구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한편, 환경부 등 중앙정부원인조사단은 인천지역 적수 사태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를 18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