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인공지능으로 사모펀드 약관 적정 여부 판단
금감원, 인공지능으로 사모펀드 약관 적정 여부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ats
▲기계독해 심사지원시스템 구성도. 자료/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AI 기술 중 하나인 기계독해(MRC)를 이용해 사모펀드 약관 심사업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기계독해(Machine Reading Comprehension)는 기계가 인간처럼 텍스트를 읽고 이해해 특정 질문에 대한 정확한 해답을 제시하는 기술이다.

금감원은 금융회사에서 이미 제출한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보고서를 재분석해 질의응답(QA)기반의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지도학습을 통해 AI엔진이 심사항목별로 해당 조문을 검색하고 적정 여부를 판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지도학습(Supervised learning)은 사전에 구축한 질문(입력)-정답(출력) 형태의 훈련데이터를 이용해 주어진 질문에 맞는 답을 찾아낼 수 있도록 하는 기계학습 방법의 한 종류다.

금감원은 6월 중 입찰 공고를 통해 외부 사업자를 선정하고 올해 시스템 개발을 완료해 심사 실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AI가 주요 심사·평가 항목을 1차 판단함으로써 심사의 신속성·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사업 완료 후 효과성 분석을 통해 다른 권역 금융약관 심사 업무에의 확대 적용 가능성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