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C시장, 피피아이·소리대장간 등 6개사 신규지정
K-OTC시장, 피피아이·소리대장간 등 6개사 신규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투자협회. 사진/경기일보 DB
금융투자협회. 사진/경기일보 DB

한국금융투자협회(회장 권용원)는 18일 자로 6개사를 K-OTC시장에 신규 지정하고, 오는 20일부터 거래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신규지정기업은 피피아이, 사우스케이프, 에이플러스라이프, 소리대장간, 프리젠, 케이알투자증권이며, 기업 평균 매출액은 137억 원, 평균 자본금은 558억 원이다. 이번 신규기업에는 유선 통신장비 제조업, 부동산 임대업, 장의관련 서비스업 등 다양한 업종이 분포돼 있으며, 이중 중소기업도 다수 포함돼 있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다.

이번 지정은 2018년 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법인 중 지정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이로 인해 K-OTC시장의 거래가능기업은 총 133개사로 증가했다.

최근 K-OTC시장 거래기업 중 상장 및 상장 준비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K-OTC시장에 대한 투자자 및 비상장기업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2019년에는 동의지정기업 등 기진입한 5개사를 포함, 총 11개사가 신규 지정돼 거래가능기업이 지속해서 확대되는 모습을 보인다.

신규기업은 6월 20일부터 증권사 HTS 등을 통해 거래할 수 있으며, 첫 거래일에는 주당순자산가치의 30%∼500% 범위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이후 가격제한폭은 전일 가중평균주가의 ±30%이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