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요청에 화답한 경기도…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학교운동장·공공청사 활용
이국종 요청에 화답한 경기도…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학교운동장·공공청사 활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도교육청-아주대병원 응급의료헬기 이착륙장 구축 협약 체결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와 이국종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기도 제공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국종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지역 학교운동장과 공공청사가 올해 하반기 도입되는 ‘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활용된다.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아주대병원은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강영순 경기도교육청 제1부교육감, 한상욱 아주대병원장,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도와 도교육청은 닥터헬기를 이용한 중증외상환자 이송 시 학교운동장과 시군 공공청사를 활용한다.

현재 닥터헬기 이·착륙장은 588곳이며 소방헬기와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다.

올해 1~2월 경기도 조사 결과, 사용 가능한 학교운동장과 공공청사를 모두 개방할 경우 이·착륙장은 2천420곳으로 1천832곳이 늘어나게 된다.

시설별로는 학교운동장 1천755곳, 공공청사 77곳이며 이 가운데 주·야간 활용할 수 있는 장소는 389곳이며 1천441곳은 등화시설 미비로 주간에만 이용할 수 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생명 구조상황을 고려해 헬기 이·착륙에 따른 소음 등 민원 발생을 감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는 “도민 안전을 위협받는 상황이 낮에만 있는 게 아닌데 닥터헬기 24시간 운용에 장애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사람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상황에서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시민의식을 가지고 약간의 불편 감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응급헬기 운용 과정에서 이·착륙이 필요할 경우 민간 시설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긴급재난 법령에 근거해 관련 지침을 마련, 시행할 것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에게 특별지시했다.

이에 대해 이국종 교수는 “생명을 살리기 위해 대한민국 사회가 나아가야 할 문제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협약에 앞서 도는 지난해 11월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중중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시장군수협의회 및 정책협력위원회, 도교육청 등과 이·착륙장 확보를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아주대병원은 지난달 30일 ‘2019년 경기도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운영’ 계약을 체결했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 배치되는 닥터헬기는 국내 처음으로 24시간 상시 구조·구급 임무를 수행하며 주·야간 5분 내로 출동해 경기도와 인근 해상, 도서, 산악지역 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