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월세 20만원 ‘대학생 반값 원룸’ 지원
성남시, 월세 20만원 ‘대학생 반값 원룸’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LH와 상생 업무협약… 원룸 50호 시범 공급
성남시와 가천대, LH가 손잡고 대학생들에게 주변 시세의 반값인 월세 20만원의 원룸 50호를 공급한다.
성남시와 가천대, LH가 손잡고 대학생들에게 주변 시세의 반값인 월세 20만원의 원룸 50호를 공급한다.

성남시가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반값 원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시는 18일 가천대, LH와 ‘지역 상생형 대학생 반값 원룸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와 가천대는 사업 대상 학생이 월세 40만 원(보증금 1천만 원)의 원룸에 본인 부담금 20만 원에 거주할 수 있게 각각 10만 원을 지원한다.

거주할 원룸은 시가 참여 주택을 모집하거나 대학생이 직접 대상 원룸을 물색하는 방식으로 정한다. LH는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학생에게 보증금 1천만 원을 연 1%로 대출하고, 거주할 원룸의 집수리를 지원한다.

반값 원룸 입주 학생은 가천대가 추천ㆍ선발한다. 자격은 성적 우수자 가운데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100% 이하의 가천대 재학생으로 한다.

이번 협약 유효기간은 오는 2021년 6월까지 2년간이며 3자 간 서면 통보가 없으면 자동으로 1년씩 연장한다. 시는 대학생 반값 원룸 사업의 운영 성과를 지켜본 뒤 점차 대상 대학교와 인원 수를 늘려나갈 방침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반값 원룸 사업은 대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학교생활에 전념하는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이라면서 “의미 있는 사업의 파트너가 돼 준 가천대학교, 한국토지주택공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성남=문민석ㆍ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