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저지대 주택 침수방지 시설 설치
동구, 저지대 주택 침수방지 시설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는 다가올 장마철을 대비해 침수 취약세대 71세대에 침수방지시설 설치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잦아진 게릴라성 집중호우로 인해 재해에 취약한 저지대 반지하 주택과 상가 등 소상공인 서민층의 침수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구는 구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침수방지 시설 무상설치 사업에 나섰다.

구는 지난 2월부터 저지대 침수피해 우려 세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총 71세대에 물막이판과 역류방지밸브 설치를 완료했다.

주택 출입구, 지하계단 입구 등 노면수 월류 취약지점에는 높이 40cm의 물막이판 80개를 설치했다.

하수 역류 취약주택에는 배수구, 싱크대, 하수구의 역류를 막는 밸브 55개를 설치했다.

역류방지 밸브를 설치한 주민은 “밤새 많은 비가 내리면 혹시라도 하수도가 역류하지나 않을까 잠도 못 자고 전전긍긍했다”며 “역류를 막는 밸브 설치로 이제는 안심하고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구 관계자는 “여름철 집중호우?강풍 등에 대비해 옥외광고물 정비, 집수 받아 준설 등을 실시하는 등 재난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구민이 24시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 재난 시 신속하게 구청에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