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한 오피스텔 공사장서 근로자 고공농성…임금체불에 항의
남양주 한 오피스텔 공사장서 근로자 고공농성…임금체불에 항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체불에 항의하던 근로자가 오피스텔 공사현장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다 1시간 만에 내려왔다.

18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0분께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오피스텔 신축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A씨가 10층 높이 건물 옥상에 매달려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약 1시간 동안 공사장 구조물에 매달려 위태로운 농성을 하던 A씨는 경찰과 건설 현장 관계자의 설득으로 오후 1시 45분께 옥상에서 내려왔다.

협력업체 직원인 A씨는 임금체불에 항의하기 위해 농성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관계자가 잘 설득해 건물에서 내려왔으며 현재 임금체불 문제 등에 대해 원만하게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