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뿌리기업 100개사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 지원
경기도, 뿌리기업 100개사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내 영세 뿌리기업 100개 사를 대상으로 법령 기준에 적합한 화학물질 취급시설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뿌리기업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지원 사업’을 도비 10억 원을 추경예산에 신규 편성해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뿌리기업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지원 사업’은 화학물질 취급시설을 설치·운영하는 영세뿌리기업이 법령기준에 맞는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화학사고 없는 안전한 산업환경을 조성하는 데 목적을 뒀다.

우선 도는 올해 뿌리기업 100개 사를 대상으로 업체 1곳당 800만 원 한도 내에서 컨설팅 및 시설 개선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각 업체는 전문기관으로부터 중요 시설에 대한 진단·점검은 물론, 개선 방안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받게 된다. 아울러 ▲출입·비상구 방화문 ▲누출 이상 발생 경보설비 ▲비상샤워 및 세안시설 ▲기타 개선필요 설비 중 필요한 부분에 대한 개선비용을 예산범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취급시설 진단 및 개선을 희망하는 업체는 경기도 홈페이지 또는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도내 뿌리산업 업체 수는 전국의 약 34%인 9천73개 사이며 이 중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소성가공, 표면처리, 열처리 등)은 약 4천500여 개로, 평가과정을 통해 영세중소기업을 우선 선정토록 할 계획이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