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주조, 양평 ‘세미원 연꽃문화제’와 협업 진행
지평주조, 양평 ‘세미원 연꽃문화제’와 협업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평막걸리와 연꽃 어우러진 포토존에서 추억을 담아가세요'

전통막걸리 제조업체 지평주조(대표 김기환)가 세미원에서 열리는 ‘세미원 연꽃문화제’와 협업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통해 지평주조는 ‘세미원 연꽃문화제’ 기간 동안 관람객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지평막걸리와 연꽃, 연잎 등이 어우러진 디자인의 포토존을 설치한다. 해당 포토존은 연꽃문화제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스탬프 투어’ 장소로 지정해 관람객들의 재미를 도모하고 행사를 보다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행사 기간 전부터 자사 막걸리 제품에 ‘세미원 연꽃문화제’ 넥택을 부착해 축제를 알리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오는 21일부터 8월 18일까지 열리는 ‘세미원 연꽃문화제’는 다양한 야외전시 프로그램과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로 세미원 정원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양평 두물머리에 있는 ‘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은 ‘물을 보며 마음을 씻고(관수세심觀水洗心), 꽃을 보며 마음을 아름답게 하라(관화미심觀花美心)’는 뜻을 담고 있다.

김기환 지평주조 대표는 “양평의 대표 관광지 세미원과 양평에 기반을 두고 성장해온 지평막걸리가 협업을 진행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면서, “앞으로도 양평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도록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최고(最古) 양조장으로 꼽히는 지평주조는 94년의 긴 역사를 자랑하며 2015년 ‘지평 생쌀 막걸리’의 알코올 도수를 5도로 낮춰 리뉴얼하면서 국내 저도주 트렌드를 선도해 왔다. 부드러운 목 넘김과 깔끔한 술로 입소문을 타면서 침체한 국내 막걸리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인다. 최근 지평주조 원년인 1925년 제조방식을 복원해 ‘지평 최초의 맛’을 재현한 신제품 ‘지평 일구이오’를 선보이며 지평주조만의 독창성을 구축하고 있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