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혐의’ 용인도시공사 사장 재판 넘겨져
‘뇌물수수 혐의’ 용인도시공사 사장 재판 넘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던 건설사 측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 온 용인도시공사 사장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특수부(김경수 부장검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용인도시공사 사장 K씨를 불구속으로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K씨 측에 뇌물을 건넨 혐의(제3자 뇌물교부 및 뇌물공여)로 건설사 직원 S씨 등 3명을, 이들로부터 돈을 받아 K씨에게 전달한 혐의(제3자 뇌물취득)로 K씨의 지인 G씨 등 2명을 각각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K씨는 지난 2015년 1월부터 4월까지 용인 보정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하던 A 건설사 직원 S씨 등으로부터 5천만원 과 양주 3병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S씨 등은 용인도시공사가 보정지구 개발사업에 참여하려 하자 이를 막기 위해 G씨를 통해 K씨에게 뇌물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K씨는 “G씨와 1억 원 상당의 채무 관계가 있어 그중 일부인 5천만 원을 받았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K씨가 5천만원이 전달된 전후 사정을 알면서도 채권 변제 명목으로 돈을 받아 이득을 취했다고 보고 기소 결정을 내렸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