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빚다 버스업체 대표에 흉기 휘두른 지입기사… 살인미수 혐의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5년
갈등 빚다 버스업체 대표에 흉기 휘두른 지입기사… 살인미수 혐의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5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업체의 지입 기사로 일하다가 업체 대표에게 앙심을 품고 수차례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국민참여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2부(김병찬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K씨(55)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K씨는 지난해 7월부터 A씨(49)가 운영하는 버스업체에서 해당 업체 명의로 등록된 버스의 지입 기사로 일해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A씨와 K씨는 버스 수리비 및 과태료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게 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올해 K씨는 A씨에게 지입 계약해지를 통보하면서 버스를 몰아 다른 곳으로 떠나려 했으나, A씨가 아무런 통보 없이 버스를 회수해 간 이후 차량의 행방을 알려주지 않자 앙심을 품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월12일 밤 10시30분께 K씨는 A씨가 운전하는 버스에 올라타 “짐을 꺼내야 하니 우선 버스의 위치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또다시 거절당하자 이에 격분, 미리 준비한 흉기로 운전 중인 A씨의 얼굴과 몸 부위 등을 9차례 찔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다.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이번 재판에서 배심원 9명 중 8명은 유죄 평결을 내렸다. 양형 의견은 징역 10년 1명, 징역 5년 5명, 징역 4년 1명, 징역 3년 6월 2명이었다.

재판부는 배심원 의견을 고려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