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제3연륙교 조기 개통 민관협의체 가동
인천경제청, 제3연륙교 조기 개통 민관협의체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영종도와 육지를 잇는 3번째 교량인 제3연륙교의 조기 개통을 위해 민·관 협의체를 운영한다.

인천경제청은 최근 시민대표와 전문가, 시의원, 구의원, 시 공무원 등 28명으로 제3연륙교 건설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이달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협의체는 제3연륙교가 착공할 때까지 운영하며 지방자치단체에 주민 요구 사항을 알리고 주민에게 제3연륙교 조기 건설 방안과 관광자원화 등의 추진사항을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천시 중구 중산동과 서구 청라동을 연결하는 제3연륙교는 길이 4.66㎞, 왕복 6차로 규모로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이며 현재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 중이다.

제3연륙교의 건설비 5천억원은 지난 2006년 영종·청라국제도시 택지 조성원가에 반영해 확보해 놓은 상태다.

그러나 제3연륙교 개통 시 통행량이 줄어들 제1·2연륙교(영종대교·인천대교) 손실을 누가·얼마나 부담할지를 놓고 인천시와 정부, 민간사업자 간에 이견을 보여 공사가 미뤄졌다.

경제청 관계자는 “인천시민의 숙원사업인 제3연륙교 건설이 이번 민관협의체 구성으로 조기건설 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2017년 11월에 제3연륙교 2020년 착공, 2025년 개통이라는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제3연륙교 2023년 조기 개통을 공약으로 내 걸었던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4월 “조기 개통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온라인 시민청원 답변을 통해 “인천시는 공사 기간을 줄이기 위한 행정·재정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다리 길이만으로 공사기간을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으로, 시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